기념사업회 소식

제목나주 역사기행 소감 - 조세경2019-07-03 14:19:07
작성자

합수 추모제와 나주 역사기행 소감 --조세경

 

- 나주 고분 답사는 좋았습니다. 대중강연이니 수업 내용이 단순하고 명확했으면 했어요. 학술적 내용이 많아 사전에 공부하고 참여 했으면 집중이 되었을 것 같아요. 호남의 역사를 알고 계승하는 데 버려져 있는 느낌이 들어들었어요. 경주 고분은 상업화 되어있는 문제가 있지만 도심에서 함께 숨 쉬고 있는데 호남은 잊혀지거나 박물관화 되어가는 것 같다고 생각했어요. 박물관화 되어가는 것을 경계해야 하는 것 같아요. 사람들이 찾지 않으면 잊히니 사람들이 어떻게 관심 갖고 찾게 할지 고민을 해야 할 듯해요.

 

- 밤 추모회 공연이 좋았습니다. 그 시대를 즐겁고 뜨겁게 느꼈던 것 같아요. 힘든 시절 운동 속 즐거운 삶도 있었구나 싶었어요. 그 공연을 바라 보는 어르신들의 모습이 하나가 된듯하여 대동이 느껴졌어요. 대동이란 아주 즐겁거나 아주 슬플 때 저절로 하나가 되어 일어나는 순간의 감정인 것 같다 생각했어요. 대동단결을 유지 하는 마음은 모두의 목표가 명확하고 하나이면 될 텐데 그 것이 어려우니 순간의 대동의 자리에 위안을 얻는 것 같아요.

 

- 이종범 선생님의 강연은 기억에 오래 남아요. 그 내용보다 목소리에서 가슴에 맻흰 한이 느껴져 그 마음이 무엇일까 궁금한 생각이 들기도 했어요.

 

추모는 누군가의 정신을 기억하는 자리일거인데 그 정신을 기억하는 거의 이렇게 서로 잘 어울려 노는 모습이라면 그 분 보시기에 좋을 것 같아요. 죽음 후에 남겨진 정신을 기린다는 것이 무엇일까 고민하게 되어요. 어떤 추억과 정을 나누고 가면 지인들이 12년 동안 모일까?

합수 사무국 어르신과 가족 분들의 수고에 감사드립니다. 좋은 일이지만 늘 마땅히 하기 쉽지 않는데 늘 그 자리에서 한결 같은 모습으로 참여하는 모습이 좋았고 감사했습니다.

 

 

- 더 이상 직접 경험 할 수 없는 가치들을 어떻게 계승 할지 하는 고민을 하신다면

 

1. 젊은 친구들이 스스로 하고 싶은 것을 해 볼 수 있는 재정적 지원을 하면 좋을 것 같아요. 합수 기록물을 만드는 것은 내적인 움직임인데 그것은 어른들의 몫이고 계승하려면 연대의 방식으로 젊은 친구들이 하고 싶은 것을 하며 스스로 찾아가게 해주면 좋을 것 같아요. 그 과정에서 바라보고 도움을 주는 것이 어른의 몫인 거 같아요.

 

2. 여러 가치를 젊은 방식으로 실천하고 있는 단체와 연대해 잘 노는 것을 기획하면 연대하는 과정에서 서로의 노하우를 배울 수 있을 거 같아요.

 

3. 사회 통합을 생각하고 아우르는 것을 고민하신다면 전면으로 드러나 보이는 것은 무슨 일을 하고는 가여야 한다고 생각해요. 정체성이 정치적으로 드러나면 불편해요. 종교가 외양상 정치적이지 않기에 신자가 많다고 생각해요.

     

댓글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